닫기 공유하기

원주시 '반곡·금대 관광활성화 사업' 본격 추진

반곡역~판부면 금대리 구간 중앙선 폐선로 활용
국내 최장 디지털 테마터널 '금빛 똬리굴' 조성

[편집자주]

강원 원주시의 ‘반곡·금대 관광활성화 사업’ 조감도. (원주시 제공) 2024.6.10/뉴스1
강원 원주시의 ‘반곡·금대 관광활성화 사업’ 조감도. (원주시 제공) 2024.6.10/뉴스1

강원 원주시가 '반곡·금대 관광 활성화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10일 시에 따르면 이 사업은 반곡역~판부면 금대리 구간 중앙선 폐선로를 관광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한 것이다. 시는 이 사업을 통해 반곡역부터 금대리 똬리굴까지 총연장 7706m, 총면적 15만 8874㎡ 규모의 관광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다. 관광열차, 문화 갤러리, 상징 조형물, 공원 등 시설이 설치된다.

시는 이날 오후 2시 반곡역에서 '반곡역 공원 조성 사업' 착공식을 열어 이번 관광 활성화 사업에 본격 착수할 예정. 이 공원은 치악산 바람길숲과 연계해 도심 속 힐링 산책로를 제공하게 된다.

또 올 하반기엔 '금대 지역 금빛 똬리굴 디지털 테마터널 및 주차장 조성 사업'을 착공한다. 내년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하는 이 사업에선 약 2㎞에 달하는 국내 최장 디지털 테마 터널(금빛 똬리굴)을 조성, 최첨단 IT를 활용한 영상 콘텐츠를 제공할 계획이다.

시는 이번 관광 활성화 사업을 지역 대표 관광시설인 간현관광지와 연계, 여행객들을 대상으로 체류형 관광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원강수 원주시장은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국립공원공단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조 체계를 구축하고, 앞으로도 원주 대표 핫 플레이스 조성을 통해 원주만의 특색이 있고 다채로운 볼거리, 즐길 거리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