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與 "민주 막가파식 상임위 구성 이유, 오직 이재명 방탄"

"이 대표 대북송금 무관하다면 집요한 수사 방해 행위 이유 없어"
"이 대표 사법리스크 현실화하면 민주당 의회독주 기본값될 것"

[편집자주]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민주당의 입법논의 동참을 요구하는 논평을 하고 있다. 2023.5.28/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민주당의 입법논의 동참을 요구하는 논평을 하고 있다. 2023.5.28/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국민의힘은 10일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쌍방울그룹의 불법 대북 송금 사건에 관여한 혐의 등으로 1심에서 중형을 선고받은 것과 관련해 "국민들은 더불어민주당이 법사위원장과 운영위원장까지 독식하며 막가파식으로 상임위 구성을 밀어붙이는 이유를 또렷이 알게 됐다"며 "오직 '이재명 방탄'"이라고 비판했다.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민심은 철저히 외면하고 오로지 명심만 살피는 돌격대를 상임위원장으로 내정한 이유도 마찬가지"라며 이같이 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또한 "이재명 대표가 이 사건과 무관하다면 민주당의 집요한 수사 방해 행위를 도무지 납득하기 어렵다"며 "자신을 지키기 위해서라면 아무리 가까운 사람이라도 단칼에 '모른다'고 외면하는 이 대표가 오로지 이 전 부지사를 지키자고 수사 방해를 했을 리가 만무하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가 현실로 다가올수록 민주당의 막무가내식 의회 독주는 22대 국회의 기본값이 될 것"이라며 "민주당은 '민심'이 아니라 '명심'에 '진심'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심은 늘 '정의'의 편이었다"며 "이재명 지키기는 절대 정의가 될 수 없고 힘에 의지하는 자는 반드시 힘으로 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수원지법 형사11부(신진우 부장판사)는 지난 7일 이 전 부지사의 대북 송금과 뇌물, 정치자금법 위반, 방북비용 대납 혐의를 유죄로 인정하고 징역 9년 6개월을 선고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