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백아, 단독 콘서트 성공적 마무리…뜨거운 눈물

[편집자주]

스튜디오잼
스튜디오잼
싱어송라이터 백아(Baek A)가 환희로 가득한 단독 콘서트 무대를 선보였다.

백아는 8~9일 신한카드 SOL페이 스퀘어에서 2024 백아 단독 콘서트 '편지'를 개최했다.

공연장에서 백아는 콘서트의 타이틀이기도 한 '편지'를 부르며 등장한 후 따뜻하고 애틋한 감성으로 오프닝을 장식했다.

1년여 만에 공연 무대에서 팬들을 만나게 된 백아는 "1년 만의 단독 공연이라 떨린다"라며 "음악을 하는 목표는 여러분이다, 계속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이어 '영화', '이세계' 등 대중의 큰 사랑을 받았던 곡들을 선사한 데 이어 '아홉'을 열창하며 뜨거운 눈물을 쏟았다. 또한 '테두리', '첫사랑' 무대에서는 관객들과 떼창을 함께 하며 호흡했다. 이후 새 앨범 타이틀곡 '시차' 풀밴드 라이브로 관객들을 매료시켰다.

특히 (여자)아이들의 '나는 아픈 건 딱 질색이니까' 등 파격적인 커버 무대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그동안 백아가 도전하지 못했던 다채로운 장르의 색다른 무대가 완성돼 관객들을 깜짝 놀라게 하는 동시에, 백아의 넓은 음악적 스펙트럼을 증명하는 무대였다는 점에서 더욱 특별했다.

백아는 '우주선'을 부르며 엔딩을 장식했으며 이후엔 팬들의 앙코르 요청에 화답하며 다시 무대 위로 올랐다. '발송'을 마지막 곡으로 부른 백아는 팬들의 종이비행기 이벤트를 감상하며 마지막으로 고마움을 전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