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내년 3월 공매도 중앙점검 시스템 구축…기관 가이드라인 조기 배포

NSDS 개발기간 단축해 10개월 내 구축 목표…실무지원반 확대 개편
이복현 금감원장 "공매도 제도개선 최종안 조만간 발표…협력 기대"

[편집자주]

 
 

금융감독원이 내년 3월을 목표로 공매도 중앙점검 시스템(NSDS) 조기 구축에 나선다. 공매도 제도개선안 최종안도 조만간 발표할 계획이다.

금감원은 금융투자협회, 한국거래소와 공동으로 이날 오전 10시 서울 여의도 거래소에서 '개인투자자와 함께하는 열린 토론' 3차 행사를 개최했다.

이 자리는 공매도 전산화 논의 경과 및 구축 방안을 발표하고 학계·업계 및 개인 투자자들과 자본시장 관련 토론을 진행하기 위해 마련됐다.

금감원은 NSDS 개발 기간을 최대한 단축해 10개월 내 구축을 목표로 개발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계획대로 구축이 이뤄진다면 내년 3월 NSDS가 마련된다.

아울러 이달 중 금감원 단독 전산화 실무지원반을 유관기관 합동 실무지원반으로 확대 개편해 신속 행정지원 체계도 가동한다. 기관 투자자들의 자체 잔고 관리 시스템 및 내부 통제 안착을 위한 가이드라인도 조기 배포할 계획이다.

공매도 제도개선 최종안도 이른 시일 내로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이복현 금감원장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개인, 기관, 외국인 투자자 모두가 신뢰할 수 있는 합리적인 방안을 도출하기 위한 다각도의 노력을 통해 마련한 공매도 제도개선 최종안을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금융당국은 그간 공매도 제도개선 추진과정에서 이해관계자들과 공개적으로 소통하는 열린 토론, 해외 설명회 등 공론화 과정을 진행해 왔다"며 "공매도 제도개선안이 조기에 시장에 정착될 수 있도록 투자자, 증권업계 모두 적극 협력해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