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울주군, 청년 영농 스타트업에 정책자금 이차보전·임차비 등 지원

[편집자주]

울산 울주군청 /뉴스1 © News1
울산 울주군청 /뉴스1 © News1

울주군은 영농 정착 초기 기반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농업인을 위해 올해부터 '청년농업인 영농 스타트업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이 사업은 만 18~40세 미만의 일반 청년농업인과 농식품부 청년창업형 영농정착지원사업 선발자를 대상으로 정책자금 이차보전, 영농기반 임차비 등을 지원하는 것이다.

먼저 청년농업인 정책자금 이차보전 지원 사업은 후계농업경영인 육성 정책자금(융자)을 실행한 자를 대상으로 거치기간에 해당되는 2024년도분 이자 중 1%(최대 연 500만원)를 군비로 지급한다.

청년농업인 영농기반 임차비 지원 사업은 총 사업비 4500만원(시·군비 50%, 자부담 50%)을 들여 울주군 내에 신청자 본인 명의로 임차 계약을 체결한 농지, 농산물 재배시설, 축사 등에 대해 임차료의 50%(최대 연 500만원)를 지원한다.

신청을 희망하는 청년농업인은 신청자격을 확인한 뒤 오는 21일까지 주민등록 주소지 읍면 행정복지센터에 사업신청서를 접수하면 된다.

울주군 관계자는 "미래 농업을 이끌어 갈 울주군 청년농업인 육성을 위해 다양한 정책 지원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