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공기·비눗방울' 비물질적인 존재의 감각…서정아트, 홍성준 개인전

서울과 부산에서 28일까지

[편집자주]

 홍성준의 개인전 전경. 서정아트 제공.
 홍성준의 개인전 전경. 서정아트 제공.

서정아트는 홍성준 작가의 개인전 'Where did it come from ?'을 서울과 부산에서 28일까지 동시에 연다.

홍성준은 캔버스를 하나의 장막으로 연출하는 레이어 시리즈를 이어오면서 무수한 선택과 갈림길, 그 안에서 축적된 편린을 아카이빙하며 작업을 지속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이같은 작업의 일환으로 작가가 눈에 담았던 도시의 풍경, 삶을 메운 시간과 공간의 기록을 과거-현재-미래로 연결한 작업을 선보인다.

새롭게 선보이는 시리즈는 '공기', '비눗방울'과 같은 이미지들이 시각적, 촉각적 물질로 발현된 모습이다.

이는 그가 모든 작업을 마지막이 아닌 터닝포인트, 즉 중간 점검으로서 대했음에 주목한다. 주제와 소재, 기법, 구현의 방식 등 선택에 따라 다른 결과로 나타났던 물질들, 그리고 채택되지 못해 버려졌던 모든 비물질적인 존재를 상상하면서 그것을 부활시키는 과정은 앞으로의 작업을 나아가게 할 동력으로 작용한다.

손끝에 닿을 수 있는 감각의 영역을 떠나 무한하게 펼쳐지는 시공간 안에서 무중력의 상태가 된 물질들은 전시장 안을 떠돌고 부유하며 비가시적인 것, 소멸한 상념들을 대변한다.

작가는 무엇을 생각했고, 어떤 걸 느꼈는지 시시각각 변하는 물음들에 생각을 더하고 의문을 가지며 회화적으로 표현하는 방식에 대해 늘 고민했다.

그에게 감각으로 빚은 물질이란 어떤 의미였을지 되새기며 투명하지만 보이는, 부드럽지만 손으로 느낄 수 있는 것이 곧 '있음'을 표현하는 것이다.

이번 전시는 작가와 관객이 대담하기를 기대하며 기획됐다. 작가는 누군가와 대화하다 보면 뜻하지 않게 긴 시간 고민해 왔던 부분이 명쾌해지는 날들이 있음을 상기하며 골몰하는 시간 속에서 자신을 찾아가는 방법으로 담화를 지향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