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대구·경북 내륙에 올해 '첫 폭염주의보'…낮 최고 34~35도

[편집자주]

지난 9일 오후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용한리해수욕장에서 시민들이 더위를 식히고 있다. 2024.6.9/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지난 9일 오후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용한리해수욕장에서 시민들이 더위를 식히고 있다. 2024.6.9/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대구와 경북 내륙에 올들어 첫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다.

대구기상청은 10일 오전 10시를 기해 대구와 경북 영천, 경산, 청도, 경주에 폭염주의보를 발령했다.

폭염주의보는 일 최고 체감온도가 33도 이상인 날이 이틀 이상 이어질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폭염주의보가 발령된 대구와 경북 내륙에는 10일 낮 최고기온이 34도, 11~12일에는 35도까지 올라갈 것으로 전망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