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한림제약, ‘리나로 패밀리’ 출시…혈당 강하제 파이프라인 확대 박차

DPP-4 억제제 계열 혈당 강하제 제품군 6종 출시
"리나글립틴 성분, 아시아인서 당화혈색소 개선 효과 높아"

[편집자주]

혈당 강하제 '리나로 패밀리' 제품군.(한림제약 제공)/뉴스1 © News1
혈당 강하제 '리나로 패밀리' 제품군.(한림제약 제공)/뉴스1 © News1

한림제약은 DPP-4 억제제 리나글립틴 성분의 혈당 강하제 제품군 '리나로 패밀리'를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리나글립틴 단일 성분 제제를 포함해 리나글립틴+메트포르민 성분의 복합제제를 용량별로 세분화한 총 6종의 제품을 선보인다.

이번 리나로 패밀리 출시는 한림제약이 야심 차게 추진하는 혈당 강하제 '로(路)드 시리즈 브랜딩'의 일환이다. 한림제약은 혈당 강하제 파이프라인을 확대·강화할 방침이다.

리나로 패밀리는 단일 성분 제제인 리나로정(성분명 리나글립틴) 5㎎ 용량, 리나로엠정(성분명 리나글립틴+메트포르민) 3개 용량(2.5/500㎎·2.5/850㎎·2.5/1000㎎)과 서방형 제제로 출시되는 리나로엠서방정(성분명 리나글립틴+메트포르민) 2개 용량(2.5/1000㎎·5/1000㎎)으로 구성됐다.

리나로 주성분인 리나글립틴은 DPP-4 억제제 계열 약물로 분류된다. 혈당을 낮춰 주는 GLP-1을 빠르게 분해하는 효소인 DPP-4를 억제함으로써 GLP-1의 작용 기간을 연장한다. 인슐린의 분비 증가와 함께 혈당 증가 호르몬인 글루카곤의 분비를 감소시켜 혈당을 감소시키는 작용을 한다.

리나글립틴은 연구 결과 분석을 통해 서양인에 비해 아시아인에게 당화혈색소 개선 효과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리나글립틴 단독요법, 2제요법, 3제요법, 인슐린 병용요법 등에 관한 연구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리나글립틴으로 치료한 경우 유의미한 췌장 베타세포 기능의 향상 또한 확인됐다.

광범위한 임상 연구를 통해 심혈관 안전성과 신장 안정성 등이 입증됐다. 리나글립틴은 대부분이 담즙과 위장관을 통해 배설돼 신장을 통한 배출이 5%에 불과하다. 다른 DPP-4 억제제 대비 현저히 낮아 만성 신장질환 환자를 비롯한 신장애 환자들에게도 용량 조절이나 별도의 모니터링 없이 용이하게 처방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리나로 패밀리는 기존 수입 약에는 없었던 약효의 지속성을 확보한 서방형 복합제 제형을 최초 발매했다. 1일 1회 복용이 가능하므로 환자의 복약 편의성을 증진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리나로 패밀리는 수입 약 대비 최대 55% 절감된 약가로 시중에 선보이게 돼 환자의 약가 부담을 줄이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한림제약 관계자는 "한림제약은 혈당 강하제 로드 시리즈에 당뇨병으로 고통받는 환자, 치료에 전념하는 의료진과 함께 '당뇨병 치료의 길'을 걸어가겠다는 메시지를 담고자 혈당 강하제 제품명이 모두 '로'로 끝나도록 작명하고 있다"면서 "대표적으로 테네로(성분명 테네글립틴), 다파로(성분명 다파글리플로진) 등이다"고 말했다.

이어 "당뇨병은 고혈압, 이상지질혈증과 같은 질환을 동반하는 등 다양한 양상을 보이는 경우가 많으므로 한림제약은 더욱 풍부한 치료 옵션의 포트폴리오를 제공하고자 앞으로도 부단히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