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LG이노텍 소통창구 '이노 보이스' 1년…"소통경영 성과"

1500건 제안…실제 제도 개선으로 이어지기도

[편집자주]

LG이노텍 직원들이 '이노 보이스'를 소개하고 있다.(LG이노텍 제공) © News1 한재준 기자
LG이노텍 직원들이 '이노 보이스'를 소개하고 있다.(LG이노텍 제공) © News1 한재준 기자

LG이노텍(011070)의 임직원 소통 창구인 '이노 보이스'(Inno Voice)가 소통 경영에 성과를 내고 있다.

10일 LG이노텍에 따르면 지난해 6월 개설된 이노 보이스에 1년간 직원들이 올린 제안은 1500여건이다. 이 중 검토 진행 중인 70여건을 제외한 모든 제안이 해결되거나 답변이 완료됐다.

업무 포털에 구축한 이노 보이스를 통해 직원들은 회사 제도, 업무 환경 등에 관한 의견을 자유롭게 공유할 수 있다. 댓글을 쓰거나 공감 표시도 가능하다. 올라온 제안은 담당 부서 검토를 거처 해당 팀장이 결과를 답변하게 된다.

이노 보이스에 제안된 아이디어로 제도를 개선한 사례도 생겼다. LG이노텍은 지난해 11월 직원 제안을 반영해 장애인 가족을 둔 직원의 치료비 지원을 강화했다.

문혁수 LG이노텍 대표는 "앞으로도 새로운 아이디어를 적극 수용하는 유연하고 수평적인 조직문화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