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서대문구, 물가 안정에 기여하는 '착한가격업소' 연말까지 모집

알림 명패 부착, 맞춤형 물품 지원, 홍보 등 인센티브

[편집자주]

서대문구의 한 착한가격업소에 이를 알리는 명패가 부착돼 있다. (서대문구청 제공)
서대문구의 한 착한가격업소에 이를 알리는 명패가 부착돼 있다. (서대문구청 제공)

서울 서대문구가 올해 12월 27일까지 '2024년 신규 착한가격업소'를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저렴한 가격과 양질의 서비스로 지역 물가안정에 기여하는 착한가격업소는 행정안전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지정한다.

모집 대상은 서대문구에서 식당이나 미용실 등 개인서비스업종을 운영하는 사업자로 인근 상권 평균 대비 이용 가격이 저렴한 업소다.

단, △최근 2년 이내의 행정처분 △지방세 3회 및 100만 원 이상 체납 △최근 1년 이내의 휴업 △영업개시 후 6개월 미만 △프랜차이즈 등에 해당하지 않아야 한다.

희망자는 구청 홈페이지 고시공고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작성한 뒤 서대문구청 지역경제과로 방문하거나 이메일 또는 팩스를 이용해 내면 된다.

구는 가격, 위생·청결, 공공성 등 정해진 기준에 따라 현지 실사를 진행하고 적격 여부를 심사한다.

착한가격업소로 지정되면 알림 명패를 매장에 부착할 수 있으며 맞춤형 물품지원과 환경개선, 구청 홈페이지 및 SNS를 통한 홍보 등의 인센티브가 주어진다.

특히 행정안전부와 네이버의 업무협약을 통해 이달 중 네이버 지도에 착한가격업소 정보가 제공될 예정이다.

네이버 및 네이버 지도에서 착한가격업소를 검색하면 해당 목록이 결과에 포함되고 개별 플레이스 페이지에는 선정된 업소임을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착한가격업소 인증마크가 함께 노출된다.

이성헌 서대문구청장은 "어려운 여건임에도 물가안정을 위해 노력해 주시는 관내 46곳의 착한가격업소 업주분들께 감사드리며 이번 2024년 신규 모집에도 많은 소상공인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