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인천시, 자동차 부품기업에 최대 1200만원 채용지원금

[편집자주]

인천시청 전경(인천시 제공)2022.7.10/뉴스1 © News1 박아론 기자
인천시청 전경(인천시 제공)2022.7.10/뉴스1 © News1 박아론 기자

인천시는 고용노동부가 주관한 '자동차 업종별 상생협약 확산 지원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돼 인천 자동차산업에 총 10억 원을 지원한다고 10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 4월 고용노동부가 대기업과 협력사 간 격차완화와 약자보호를 위해 체결한 고용노동부와 현대·기아차 간 상생협약에 따라 추진되는 것이다.

인천 제조업의 지역내총생산(GRDP)은 26.1%다. 그중 자동차 부품 제조업은 제조업 생산량의 11.8%를 차지하고 있는 중요한 분야다. 그러나 열악한 근무환경 및 급여 문제로 취업자 수가 감소해 산업 성장동력이 점차 둔화하고 있다.

이에 인천시는 지역 자동차산업의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일자리 도약 장려금 △일자리 채움 취업지원금 △환경개선 등 자동차산업 맞춤형 사업을 지원한다.

일자리 도약 장려금은 35세~59세 근로자를 신규 채용한 기업에게 채용지원금을 최대 월 100만 원씩, 최대 1200만 원을 지원하고 신규 취업 근로자에게는 근속기간에 따라 최대 300만 원의 일자리 채움 취업지원금을 지원한다.

또한 근로자의 복지 향상을 위해 온열질환 예방물품 구입비용 지원, 근로자 대상 휴가비 및 건강검진도 지원한다.

사업참여를 희망하는 기업 및 근로자는 인천시 일자리포털 및 인천상공회의소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