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교육부, 교육 학회와 '디지털 교육' 방향·대안 함께 모색

'디지털 교육 분야 학회 네트워크' 운영…공동 세미나·토론회

[편집자주]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해 6월 30일 경남 창원시 성산구 상남초등학교를 찾아 경남교육청이 구축한 교수·학습플랫폼 '아이톡톡'과 스마트기기 '아이북'을 활용해 학생들이 수업하는 모습을 참관하고 있다. /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해 6월 30일 경남 창원시 성산구 상남초등학교를 찾아 경남교육청이 구축한 교수·학습플랫폼 '아이톡톡'과 스마트기기 '아이북'을 활용해 학생들이 수업하는 모습을 참관하고 있다. /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교육부는 한국교육학회 등 교육 분야 주요 학회 12곳과 '디지털 교육 분야 학회 네트워크'를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네트워크는 디지털 기술이 교육의 각 분야에 미치는 영향을 사전에 점검하고 대응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구성했다. 학회 공동 세미나, 토론회 등을 열어 디지털 시대의 교육이 지향하는 가치와 원칙부터 실천적 대안까지 폭넓게 논의한다.  

이달에는 2차례 학회 공동 세미나를 개최해 '디지털 교육 규범'을 논의한다. 교육부는 학회 공동 세미나와 의견 수렴을 거쳐 6월 말 최종안을 발표한다. '디지털 교육 규범'은 디지털 교육의 핵심 가치와 주요 쟁점에 대한 기본 원칙을 제시하는 자율적 행동 규범을 말한다.

하반기에는 '디지털 교육 연속 토론회(포럼)'를 5차례 개최해 디지털 기술이 교육의 각 분야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실천적인 정책 대안을 모색한다. 연속 토론회 주제는 '디지털 교육 격차 완화', '안전한 학습 데이터 활용 체계 구축', '개인정보 보호', '디지털 교육 기술의 공공성 확보' 등이다.

나주범 교육부 차관보는 "디지털 교육 분야 학회 네트워크를 통해 디지털 교육 혁신의 방향과 원칙이 학계에 공유되고, 이를 토대로 다양한 영역에서 건설적 논의가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