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벼랑 끝에 몰려 웅크릴 중국…'김도훈호'에 필요한 측면의 파괴력

실점하지 않는 것이 중요한 중국, 밀집 수비 예상
싱가포르전 측면 해법으로 대승 거둔 것 기억해야

[편집자주]

축구대표팀의 손흥민과 이강인.. (대한축구협회 제공) /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축구대표팀의 손흥민과 이강인.. (대한축구협회 제공) /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이 벼랑 끝에 몰린 중국을 상대한다. 월드컵 진출의 꿈을 이어가기 위해 실점하지 않은 것이 중요한 중국이 뒤로 잔뜩 물러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김도훈호는 다시 한번 측면에서 해법을 찾아야한다. 

김도훈 임시 사령탑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중국과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최종 6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지난 6일 싱가포르 원정 경기에서 7-0 완승을 거두며 중국전 결과와 상관없이 3차 예선 진출을 확정 지었다.

하지만 3차 예선에서 최대한 수월한 조 편성을 받기 위해서 한국은 중국을 잡고 1번 포트 자격을 얻어야 한다.

중국은 현재 2승2무1패(승점 8‧골득실 1)로 태국(승점 5‧골득실 –2)에 앞서 조 2위를 마크하고 있다. 중국이 자력으로 2위를 지키기 위해서는 한국을 상대로 실점을 최소화해야한다. 

만약 중국이 한국에 큰 점수차로 패하고 태국이 최하위 싱가포르전에서 승리하면 골득실로 두 팀의 3차 예선 진출 여부가 결정된다.

지난해 11월 자신들의 안방에서 한국에 0-3으로 완패했던 중국은 뒤로 잔뜩 물러서 수비를 안정화하며 실점을 막으려 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이 중국의 밀집 수비를 뚫기 위해서는 측면의 파괴력이 필요하다. 측면 공격은 골문 앞에 자리를 잡는 수비수들의 조직력을 무너뜨릴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김도훈 임시 감독이 9일 오후 경기 고양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중국전을 앞두고 훈련하는 선수들을 응시하고 있다. 한편 축구 국가대표팀은 지난 6일 싱가포르를 7대0으로 대파하고 3차 예선 진출을 확정했다. 2024.6.9/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김도훈 임시 감독이 9일 오후 경기 고양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중국전을 앞두고 훈련하는 선수들을 응시하고 있다. 한편 축구 국가대표팀은 지난 6일 싱가포르를 7대0으로 대파하고 3차 예선 진출을 확정했다. 2024.6.9/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한국은 이번 예선에서도 좌우 측면의 활발한 공격으로 많은 득점을 만들었다. 앞서 싱가포르 원정 경기에서 왼쪽 측면의 손흥민(토트넘), 오른쪽 측면의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을 통해 공격을 이어갔고 무려 7골을 퍼부었다.

이강인의 선제골을 비롯해 주민규(울산)와 배준호(스토크)의 A매치 데뷔 골, 그리고 손흥민의 멀티 골 모두 측면 공격을 통해 만든 결과다.

측면 공격에 활기를 더하기 위해서는 측면 수비수들의 지원도 요구된다. 싱가포르전에서 김진수(전북)와 박승욱(김천)은 측면 수비수임에도 적극적인 오버래핑을 통해 1도움씩을 작성한 바 있다.

한국에는 손흥민, 이강인 외에도 황희찬(울버햄튼), 엄원상(울산) 등 각자 색깔이 뚜렷한 측면 공격수들이 있다. 다양한 조합을 통해 측면에서 돌파구를 찾아야 중국의 간절함을 깨뜨릴 수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