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오송역 스마트워크센터 확장…10~20석 회의실 5개 추가

인터넷망 네트워크 구축하고 무선랜 서비스도 시범 도입

[편집자주]

정부세종청사 중앙동 전경. (행정안전부 제공) 
정부세종청사 중앙동 전경. (행정안전부 제공) 

행정안전부는 출장 수요가 많고 이용률이 높은 오송역 스마트워크센터의 회의 공간 부족 문제 해소를 위해 회의실 위주로 스마트워크센터를 확대 구축한다고 10일 밝혔다.

오송역 센터는 2018년 개소 이후 회의실 이용이 날로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이용 수요에 비해 회의실이 부족해 예약이 어렵고 휴게공간도 협소한 실정이다.

이번 조치로 회의 전용 업무공간을 추가로 구축하고 휴게공간을 마련해 편리한 업무 환경을 조성한다.

또 영상회의 지원을 위한 인터넷망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회의실·휴게공간 내 무선랜(Wi-Fi) 서비스를 시범 도입하는 등 혁신적인 업무 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확대 구축되는 오송역 센터는 오송역 동광장 외부 건물 2층에 위치할 예정이다. 10~20석 규모 회의실 약 5개가 추가로 설계돼 12월 완공 예정이다.

고기동 행안부 차관은 이날 국가철도공단 충청본부 관계자와 함께 스마트센터 공사 현장을 살피고 안전시설물 설치 현황과 배수 시설 상태를 점검했다.

한편 스마트워크센터는 현재 전국 18곳에서 운영되고 있다. 지난해 기준 전국 이용자 수는 14만 3018명으로 집계됐다. 2022년 11만 6678명보다 2만 6340명(22.6%) 증가한 수치로 센터 이용 수요는 지속적인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고기동 차관은 "정부 스마트워크센터는 원격근무 지원 등으로 효율적인 업무환경을 조성하며 행정효율을 높여왔다"며 "오송 스마트워크센터 확대 구축으로 협업을 더욱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