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고딩엄빠5' 맹서경 "전남편 결혼 전날 바람피워…폭력성으로 절연"

[편집자주]

MBN 고딩엄빠5
MBN 고딩엄빠5

'고딩엄빠5' 청소년 엄마 맹서경이 전 남편의 막장 행보를 고백한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5'(이하 '고딩엄빠5')’2회에서는 방송인 신기루가 특별 게스트로 나온 가운데, '청소년 엄마' 맹서경이 전 남편과의 파란만장한 사연을 털어놓는다. 

이날 맹서경은 재연 드라마를 통해 "부모님의 이혼 후 조부모님 밑에서 자랐는데, 고교 졸업 후 집을 나와 독립했다, 그러다 아르바이트를 함께 하던 오빠와 사귀게 됐고 교제 두 달 만에 동거에 들어갔다"고 밝힌다. 그런 뒤 "얼마 후 임신 사실을 알게 돼, 예쁜 딸을 낳아 혼인신고를 했는데 남편이 가끔 수상한 외박을 했다,

그러더니 결혼식 전날에도 들어오지 않았다"고 해 모두를 경악하게 한다. 더욱이 맹서경은 "남편이 대학 시절 빌린 대출금을 갚지 않았던 사실을 뒤늦게 털어놔 집에 빨간 압류 딱지가 붙었고, 그간 모은 돈으로 남편 변호사비와 초기 회생 비용을 모두 내줬지만, 남편의 폭언과 폭력성이 심해져 이혼했다"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더욱 놀라운 것은 "이혼 후 전 남편의 내연녀에게 연락이 와서 결혼식 전날 두 사람이 같이 있었다는 사실을 듣게 됐다"는 것. 하지만 맹서경은 "오갈 데 없는 전 남편이 다시 찾아와, 딸 생각에 재결합했지만 결국 남편의 폭력성으로 인연을 끊었다"고 덧붙여 모두의 말문을 막는다. 이후로도 맹서경은 알코올 중독증, 우울증, 대출사기 등으로 힘들었던 과거를 추가 고백하고, 박미선은 "한 사람의 인생이 이렇게까지 불운할 수 있나"라면서 한숨을 내쉰다.

재연 드라마가 끝나자, 맹서경이 스튜디오에 직접 등장한다. 맹서경은 전남편과의 근황, 대출사기 등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빚보다 더 큰 문제가 있다"면서 "현재 딸과 떨어져 살고 있다"라고 이야기한다. 과연 맹서경이 언급한 더 큰 문제가 무엇인지, 그리고 딸과 헤어지게 된 맹서경이 "딸과 함께 행복한 삶을 살고 싶다"는 바람을 이룰 수 있을 것인지 오는 12일 밤 10시 20분 방송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