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나만을 위한 보관 공간 '미니창고 다락', 100호점 돌파

'해운대장산역점' 오픈으로 업계 첫 100호점 돌파…회원 수 5.8만명

[편집자주]

사진=세컨신드롬 제공
사진=세컨신드롬 제공
  
세컨신드롬은 부산 해운대구에 '미니창고 다락' 해운대장산역점을 열면서 국내 셀프스토리지 100호점을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100호점인 해운대장산역점은 부산시 내 첫 번째 미니창고 다락 지점이다.

세컨신드롬은 지난 2016년 미니창고 다락 1호점 휘문고점을 오픈한 이후 6년 만인 2022년 50호점을 돌파했다. 이후 불과 1년 6개월만에 100호점을 돌파하며 지점 수 확대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올해 6월 기준 누적 신규 지점이 28개에 달해 이미 지난해 전체 신규 지점 수를 넘어섰다.

세컨신드롬 관계자는 "최근 셀프스토리지가 상가 공실 및 유휴공간을 활성화하는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며 "더욱이 ‘미니창고 다락’은 100% 무인 운영으로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수익 창출이 가능해 창업수요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100호점 돌파와 더불어 미니창고 다락을 이용하는 고객 수도 함께 늘고 있다. 올해 6월 현재 기준 회원 수가 5만8000 명을 돌파했으며, 한 번 이용한 고객들의 재이용률은 91.5%에 달한다.

사진=세컨신드롬 제공
사진=세컨신드롬 제공
  
미니창고 다락은 개인이 일정 비용을 지불하고 원하는 크기의 보관 공간을 원하는 기간만큼 사용할 수 있는 셀프스토리지 서비스다. 자체 개발한 AI·IoT 기술을 접목한 무인 운영 시스템으로 365일, 24시간 적정 온습도 관리를 통해 최적의 보관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도심지 상가 등 접근성이 좋은 건물에 있어 쉽고 편리하게 물품을 보관하고 찾을 수 있다.

세컨신드롬 홍우태 대표는 "1인 가구를 중심으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주거환경 개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앞으로 더 많은 고객이 '미니창고 다락'을 만나 넓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경험할 수 있도록 지점 수를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세컨신드롬은 100호점 돌파를 기념해 '미니창고 다락' 신규 창업자를 대상으로 최대 1000만원 창업 지원금 혜택 프로모션을 진행할 계획이다. 자세한 내용은 '미니창고 다락 창업'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