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대한민국 한옥문화 비엔날레' 11월 7~10일 영암서 개최

우승희 군수 "브랜드 가치 높이는 비엔날레로 발전"

[편집자주]

영암군 한옥문화 비엔날레 조직위원 위촉식 (영암군 제공)/뉴스1 
영암군 한옥문화 비엔날레 조직위원 위촉식 (영암군 제공)/뉴스1 

전남 영암군은 11월 7~10일 열리는 '대한민국 한옥문화 비엔날레'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조직위원회를 구성했다고 10일 밝혔다.

대한민국 한옥건축 박람회는 1회부터 6회까지 영암군에서 열리다 나주, 강진을 거쳐 올해 영암군에서 다시 개최한다.

영암군은 '대한민국 한옥 건축 박람회'를 '대한민국 한옥 문화 비엔날레'로 명칭을 바꾸고 한옥에 의·식·주를 포함하고 한-스타일 요소까지 접목한 헤리티지 비엔날레로 대전환을 시도한다

조직위원회 공동위원장은 행정부문 우승희 영암군수, 민간부문 김준봉 (사)한옥건축학회 회장이 맡는다. 부위원장은 조혜영 (사)한국조형디자인협회 이사장이 위촉됐다.

한옥건축, 전통문화, 공예, 문화재기능인, 공간기획, 홍보, 전시·브랜드 기획가 등 헤리티지 관련 전문가 18명이 위원으로 활동한다

우승희 군수는 "다양한 헤리티지관련 전문가들의 자문과 의견수렴을 통해 새로운 목표설정, 다양성확보, 한옥문화자원 활용, 비엔날레 연계 경제적 소득 창출까지 연결해 나갈 것"이라며 "영암의 브랜드 가치를 높일 수 있는 비엔날레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