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개혁신당 "운영위에 '민주 매운맛·위성당'만?…1석은 우리 몫"

우원식 국회의장에 재고 요청…"다양성·의석수 원칙 희망"

[편집자주]

천하람 개혁신당 원내대표(오른쪽)와 이주영 정책위의장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우원식 국회의장을 예방하고 있다. 2024.6.10/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천하람 개혁신당 원내대표(오른쪽)와 이주영 정책위의장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우원식 국회의장을 예방하고 있다. 2024.6.10/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국회 운영위원회 비교섭단체 몫 위원 배정을 요구 중인 개혁신당은 운영위 배분에서 끝내 배제될 경우 10일 본회의 보이콧까지 경고하며 반발했다.

천하람 개혁신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우원식 국회의장을 예방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저희가 납득 가능한 수준의 재고나 조치가 행해지지 않는다면 저희도 본회의 참석이 어렵지 않겠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천 원내대표는 "운영위 관련 비교섭단체 몫의 2석 중 하나는 조국혁신당, 나머지 한 석은 민주당의 위성정당으로 당선된 1인 정당 의원에게 배정돼 있다"며 "저희로선 도저히 받아들이기 어려운 일"이라고 반발했다.

그는 "운영위는 국회 운영의 전반과 대통령실을 관장하는 곳인데 매운맛 민주당인 조국혁신당, 민주당의 위성정당 출신으로 똑같은 색깔로 구성하는 것보단 실질적으로 독립성, 다양성을 갖춘 개혁신당이 국회 운영에 직접 참여하는 것이 훨씬 국회를 운영함에 있어 타당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의장이) 잘 고민해 봐주시겠다고 했기 때문에 저희로선 좀 더 실질적인 국회 구성이나 다양성, 의석수에 맞는 원칙 있는 결정이 내려지길 희망한다"며 "최소한 재고하시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앞서 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운영위 비교섭단체 몫은 의석수에 따라 배정돼야 한다"며 "우려가 현실화한다면 22대 국회는 또다시 불통의 장이 되고 의장님은 국민의 의장이 아닌 거대 야당의 의장으로 남을까 우려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부디 반쪽짜리 의장이라는 불명예를 벗을 수 있도록 상식에 부합한 결정을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