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고속도로 1차로 달리며 '쿨쿨'…자율주행 켜고 숙면한 운전자 '경악'

[편집자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 갈무리)

고속도로 1차로를 비틀거리며 주행하던 운전자가 대놓고 잠들어있었다는 제보가 전해졌다.

9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차들이 쌩쌩 달리는 고속도로에서 자율주행모드로 두고 잠이 오나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28인승 버스 기사 A 씨가 제보한 영상에는 1차로를 달리던 SUV 차량이 느린 속도로 비틀거리는 장면이 담겼다. 경적에도 차 안에서는 아무런 움직임이 없었다. 주행은 3분 넘게 지속됐다.

A 씨는 "아무리 생각해도 이상하다고 생각해서 상향등과 경적을 울렸지만 같은 행동이 반복되어 2차선으로 추월해서 살펴보니 주무시고 계시더라. 고속도로였다. 그것도 1차선에서"라고 말했다.

이어 "깨우려고 경적을 계속 울렸지만 반응이 없다. 그렇게 뒤쫓아가다가 문득 든 생각이 자율주행 상태인가 싶었다. 전방에서 차량이 멈추면 이 차도 멈추거나 차선을 바꾸겠지 생각하자마자 실행에 옮겼다"고 했다.

그는 "앞에 가서 속도를 줄이니 차선을 바꾸더라. 바꾸는 걸 보고 같이 바꾸다 보니 마침 휴게소 입구였다. 입구에서는 버스가 받히더라도 세워야겠다고 생각하고 점점 속도를 줄이는데 상대 차량이 따라오다가 오른쪽으로 계속 기울더니 연석을 들이받고 정지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아쉽게도 A 씨가 운행하는 버스 뒤쪽에는 블랙박스가 없어 상대 차가 연석을 들이받는 장면은 담기지 않았다.

한문철 변호사는 "아직 완전자율주행 모드 안 된다. 미국에서도 완전자율주행 모드가 될까 말까 하는데 한국에서? 큰일 난다. 그래도 한 생명 살리셨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