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익산시의회 '제261회 제1차 정례회' 개회…15일간의 일정 돌입

[편집자주]

전북자치도 익산시의회가 10일 제261회 1차 정례회를 개회하고 15일간의 일정에 돌입했다.(익산시의회 제공)
전북자치도 익산시의회가 10일 제261회 1차 정례회를 개회하고 15일간의 일정에 돌입했다.(익산시의회 제공)

전북자치도 익산시의회가 10일 제261회 1차 정례회를 개회하고 15일간의 일정에 돌입했다.

이번 정례회에서는 이종현 의원의 '익산시 농공단지 활성화 지원 조례안'을 비롯해 826억원이 증액된 1조8309억원 규모의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2023 회계연도 결산안‧예비비 지출 승인 등 총 25개 안건 심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최종오 의장은 "이번 정례회를 끝으로 전반기 의정활동이 마무리된다"며 "추경예산과 결산을 다루는 중요한 회기인 만큼 세심하고 꼼꼼꼼하게 안건을 살피며 유종의 미를 거두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5분 자유발언에서는 △김순덕 의원 '춘포면 근대역사유산과 춘포근린공원을 활용한 관광 명소화 사업 추진 촉구' △이종현 의원 '소규모 파크골프장 조성' △김충영 의원 '익산시 방역활동의 탄력적 운영 필요성' △오임선 의원 '반쪽짜리 청소년 문화의 거리 문제점과 개선 필요성' △신용 의원 '가변차로 노상주차장 확대 도입'이 건의됐다.

한편 이날 본회의에 앞서 한동연 부의장이 지방의정 발전과 주민화합 등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한민국시군자치구의회의장협의회로부터 '대한민국지방의정봉사상'을 수상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