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환자단체·의료노조 "의사 휴진 참담…협박 철회하고 정부와 대화해야"

의료노련 "강대강 대치 멈추고 대화와 타협으로 국민 지키길"
환자단체 "의사들도 '무도한 처사' 자행…환자에 불안, 피해"

[편집자주]

한국환자단체협의회 회원들이 29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전공의 집단행동으로 인한 응급·중증환자 피해 재발 방지를 위한 인권위 진정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2.29/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한국환자단체협의회 회원들이 29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전공의 집단행동으로 인한 응급·중증환자 피해 재발 방지를 위한 인권위 진정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2.29/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의대·병원 교수들과 대한의사협회 등 의료계가 전면 휴진을 예고한 데 대해 "명분 없는 휴진 협박을 철회하고, 정부와 대화하라. 강대강 대치를 멈추고 국민 건강을 지키라"는 환자들, 병원 노동자들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의협은 오는 18일 전면 휴진한 채 총궐기대회를 열겠다고 밝혔고 서울의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17일부터 응급실과 중환자실을 제외한 외래 진료와 정규 수술을 무기한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한국환자단체연합회는 10일 입장문을 통해 "내년도 1509명 의대증원이 확정되고, 전공의에 대한 행정명령도 철회돼 이제 사태 해결의 실마리가 보일 것으로 기대했던 환자와 환자 가족에게 (의사들의) 휴진 결의 발표는 참담함을 느끼게 한다"고 호소했다.

연합회는 "불안과 피해를 겪으면서도 어떻게든 버티며 적응해왔던 환자들에게 집단 휴진‧무기한 휴진 결의는 절망적인 소식"이라면서 "어떻게 국립대병원이 무기한 휴진을 선포하고, 그로 인해 일어날 피해를 중증 희귀질환자들이 고스란히 짊어지게 할 수 있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연합회는 "교수 비대위가 '정부의 무도한 처사가 취소될 때까지 진료를 미뤄주기를 부탁한다'고 썼으나 무도한 건 정부만이 아니다 의사들 역시 무도한 처사를 자행하고 있는 것은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환자에게 불안과 피해를 주면서 정부를 압박하는 의료계의 행보는 이제 그만해야 한다. 연합회는 서울의대·병원 교수 비대위와 의협에 전면 휴진‧무기한 휴진 결정을 지금 당장 철회할 것을 요구한다"고 했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전국의료산업노동조합연맹(의료노련)도 이날 "의협은 환자 생명 담보하는 집단 휴진을 철회하라"는 성명서를 통해 "병원 노동자들이 힘들어하는 부분은 기약 없는 강제 무급휴직과 휴가"라고 토로했다.

이들은 "벌써 4개월이 지나고 있다. 돌아오지 않는 전공의를 기다리며 환자에게 피해 줄 수 없어 정부도 (행정처분 중단 결정 등으로) 한 발 양보했다"며 "사직서 수리를 요청하는 현장 목소리도 반영했다"고 전했다.

특히 이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정부는 제도정비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 모든 의사가 최소 1년 이상 수련기간을 가져야 단독 진료할 수 있도록 해 환자안전을 담보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의협은 명분 없는 휴진 협박을 철회하고 정부와 대화해야 한다"며 "각 의대 교수들은 환자의 고귀한 생명을 담보로 정부와 싸우지 말고 전공의들에게 즉각 복귀를 설득하라. 강대강의 대치를 멈추고 대화와 타협으로 국민의 건강을 지킬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