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강진 찾은 김동연 경기지사 "지방소멸대응 정책 공감"

[편집자주]

강진원 강진군수(왼쪽)와 김동연 경기지사가 10일 오전 강진 도암면 만덕산 자락 백련사에서 다산초당으로 넘어가는 '사색의 길'을 걷고 있다.(강진군 제공)2024.6.10/뉴스1
강진원 강진군수(왼쪽)와 김동연 경기지사가 10일 오전 강진 도암면 만덕산 자락 백련사에서 다산초당으로 넘어가는 '사색의 길'을 걷고 있다.(강진군 제공)2024.6.10/뉴스1

김동연 경기지사가 10일 전남 강진을 찾아 강진군의 지방소멸 대응 정책에 대해 공감을 표시했다.

김동연 지사는 이날 오전 도암면 만덕산 자락 백련사에서 다산초당으로 넘어가는 '사색의 길'을 강진원 강진군수와 함께 걸으며 상생프로젝트 가동 등 교류와 협력의 기회를 확대해 나가자고 다짐했다.

강진군과 경기도, 강진군문화관광재단과 경기문화재단이 마련한 이번 만남은 다산 정약용 선생과 그의 철학에 공감하고 군과 도, 양 재단의 향후 각종 콘텐츠 발굴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경기도와 (재)경기문화재단 실학박물관은 '2024 신 경세유표 기회의 경기 강진순례'를 지난 9일부터 시작해 11일까지 일정을 진행 중이다.

강진원 군수와 김동연 지사는 이날 다산선생과 혜장선사가 함께 넘나들었던 백련사~다산초당 만덕산 길을 같이 걸으며 공통분모인 정약용 선생의 애민, 청렴, 교육에 대해 공감했다.

강 군수는 도농교류와 농촌체험 성공사례인 푸소(FU-SO)체험과 전국 지자체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강진형 육아수당 정책 등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이에 김동연 지사는 "강진군의 지방소멸대응 우수 정책과 다산선생의 가르침까지 모두 모범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경기도 역시 강진군의 의지와 방향에 공감하고 하반기에 강진군을 초청, 좋은 교류를 이어가자"고 화답했다.

강진원 강진군수는 "향후 경기도와의 지속적인 교류 확대를 통해 강진군이 가지고 있는 역사문화자원을 더욱 많이 알리고 올해 강진군이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반값+ 강진여행에 경기도민들이 대거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