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대프리카 시작"…대구·경북 올해 첫 폭염주의보에 '개문냉방'(종합)

[편집자주]

10일 경북 포항시청 앞 횡단보도 앞에서 시민들이 나무그늘 아래에서 신호를 기다리고 있다. 대구기상청은 이날 대구와 경산, 영천, 경주, 청도에 올들어 첫 폭염주의보를 발령했다. 2024.6.10/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10일 경북 포항시청 앞 횡단보도 앞에서 시민들이 나무그늘 아래에서 신호를 기다리고 있다. 대구기상청은 이날 대구와 경산, 영천, 경주, 청도에 올들어 첫 폭염주의보를 발령했다. 2024.6.10/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6월 초인데 푹푹 찝니다. 벌써 한여름 같아요. 대프리카(대구+아프리카)가 시작됐네요."

대구와 경북 내륙에 올들어 첫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10일 오전 대구 동성로.

오전 10시쯤부터 낮 기온이 30도에 육박하자 의류 매장 등에는 문을 연 채 에어컨을 켠 '개문냉방' 영업을 시작했다.

오가는 시민들은 양산으로 뜨거운 햇빛을 가린채 그늘을 찾아다니며 발걸음을 재촉했다.

점심시간을 전후해 직장인 등 유동 인구가 많은 대구 중구청 인근의 커피숍 마다 손님들로 가득 찼고, 얼음으로 꽉 찬 음료를 들고 다니는 시민들의 모습도 많이 보였다.

중구청 한 직원은 "점심시간 잠깐 걸었을 뿐인데 너무 더워 이마에 땀이 송골송골 맺혔다"며 "한여름 대구 더위가 벌써 걱정"이라고 혀를 내둘렸다.

대구의 한 공원 벤치에 앉아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A 씨(50대)는 "간단한 운동을 하다가 공원 산책로에서 땀을 식히고 있다"며 "더 더워지면 저녁에 운동을 나와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대구기상청은 이날 오전 10시를 기해 올들어 처음으로 대구와 경북 영천, 경산, 청도, 경주에 폭염주의보를 발령했다.

폭염주의보는 일 최고 체감온도가 33도 이상인 날이 이틀 이상 이어질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폭염주의보가 발령된 대구와 경북 내륙에는 이날 낮 최고기온이 34도, 11~12일에는 35도까지 올라갈 것으로 전망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