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이철우 경북지사 "동해안 유전 탐사, 정쟁보다 과학적으로 접근해야"

[편집자주]

이철우 경북지사.© News1 김대벽 기자
이철우 경북지사.© News1 김대벽 기자

이철우 경북지사는 10일 "동해안 유전 탐사는 정쟁보다 과학적, 상식적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매불망 바라던 산유국이 되기를 간절히 소망한다"며 "동해안 유전의 실용성이 있을 때를 대비해 영일만항 확장 등 미래의 청사진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야당이 탐사회사의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한데 대해 이 지사는 "유전 탐사 가능성이 20%이면 역대 성공한 탐사 유전보다 확률이 낮지 않다"며 "야당에서 주장하는 국민 1인당 25만 원을 지원하는데 13조 원이다. 1회 시추 1000억 원의 비용을 130회나 충당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140억 배럴에 2000조 원이 성공하면 현재 1000조 원에 이르는 나라빚을 2번 갚을 수 있다"고도 했다.

그는 "과거 동해안지역 유전 탐사에 대한 국민의 기대가 컸으나 실망감을 주고 정부에 속았다는 여론이 팽배한 적이 있다"며 "자원 탐사는 원래 성공보다 실패할 확률이 훨씬 높다. 20% 확률이면 가능성이 있다. 투명성과 합리성을 충분히 설명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