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이승재 건양대병원 외과 교수, 단일공 로봇확대담낭절제술 성공

[편집자주]

건양대병원 외과 이승재 교수가 로봇수술을 집도하고 있다 .(병원 제공)/뉴스1
건양대병원 외과 이승재 교수가 로봇수술을 집도하고 있다 .(병원 제공)/뉴스1

건양대병원은 이승재 외과 교수가 중부권 처음으로 단일공 로봇수술을 활용해 진행성 담낭암 환자의 ‘확대담낭절제술’에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담낭암은 간에서 생성된 담즙을 보관하고 농축하는 기관인 담낭에 생긴 암으로, 발병 초기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고 전문적인 검사 없이는 발견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담낭암의 완치를 위해서는 수술이 가장 좋다.

이 교수는 최근 충남 논산에 거주하는 60대 여성 환자 A씨에게 로봇 '다빈치 SP'를 이용한 확대담낭절제술을 시행, 성공적으로 마쳤다.

다빈치 SP는 3차원 3D 영상을 통해 정교하게 수술할 수 있고, 파이어플라이 형광 이미지를 적용해 담도를 확인할 수 있어 복잡한 담도, 췌장 수술에서 적용이 확대되고 있다.

확대담낭절제술은 2기 이상의 담낭암에서 담낭과 인접한 간의 부분 절제 및 간동맥 림프절, 간십이지장인대 림프절, 췌십이지장 후상부 림프절을 동시에 절제하는 수술이다.

이 교수는 “사람 손목처럼 540도 회전하는 로봇 팔을 이용해 수술하므로 복강경 수술에 비해 정확하고 안전하게 수술을 시행할 수 있다"며 "작은 절개 부위는 수술 후 빠른 회복을 도와 수술 후 삶의 질 향상에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