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황우여 "민주 상임위 독식은 반의회주의…의회 관습·관행은 법"

"의회가 쌓아온 관습 깨는 것은 헌법·양심에 안 맞아"
"尹 자원외교 성공하길…의사 현장복귀 간곡히 바라"

[편집자주]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4.6.10/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4.6.10/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0일 더불어민주당의 상임위원회장 독식 체제 초읽기와 관련 "민주당이 다수당이지만 의회주의 원리에 입각해서 대승적·합헌적 의회정치를 해달라고 간곡히 당부한다"고 밝혔다.

황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대위에서 "그동안 우리 선배 의원들이 쌓아온 관습을 깨트리는 것은 의회주의에 반하고 헌법과 양심의 요청에도 맞지 않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 위원장은 일반 공무원과 달리 국회의원은 법률 자체를 정할 수 있는 입법 특권을 갖고 있어 헌법과 양심에 따라 일하란 규정이 있다는 점을 상기하며 거듭 야당의 양보를 촉구했다.

그는 "세계 모든 나라가 의원들이 한 약속은 의회의 관습과 관행으로, 법률 이상으로 존중한다"며 "입법을 하는 의원 간의 약속은 그 자체로도 법으로 볼 수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번 세워진 관행은 모든 의원이 철저히 지키는 것이고 의회주의의 근간"이라고 덧붙였다.

국회 원구성 갈등과 남북 긴장상황 속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에 나선 윤석열 대통령의 '자원외교'도 적극 옹호했다.

황 위원장은 "3개국은 '자원의 보고'고 우리는 자원이 없는 나라로 오로지 국민의 우수한 힘으로 일으킨 나라"라며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 활기차게 나름대로 자원외교 벌이다가 윤 정부가 재개해서 강력히 추진 중"이라고 했다. 이어 "자원외교는 우리 국가 미래 경제 기반이 되기 때문에 부디 성공적인 순방이 돼 경제의 활력이 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의대 정원을 둘러싼 의정 갈등 확산에 대해선 우려를 표했다.

황 위원장은 "우선 현장에 복귀해서 국민의 아픔과 고통을 의사들의 손길로 치유해 주길 간곡히 바란다"며 "나머지 문제는 현장 복귀한 이후에도 대화하고 협의하겠다고 (정부가) 약속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정부의 약속을 기반으로 당도 돕고 같이 고민하고 아파하고 고통을 나눌 것"이라고 부연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