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시그니처 지원 "멤버들과 착착 잘 맞아…많이 성장했다" [N현장]

[편집자주]

그룹 시그니처(cignature)의 지원이 10일 서울 마포구 신한카드SOL페이 스퀘어 라이브홀에서 가진 다섯 번째 EP 'Sweetie but Saltie (스위티 벗 솔티)' 발매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4.6.1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그룹 시그니처(cignature)의 지원이 10일 서울 마포구 신한카드SOL페이 스퀘어 라이브홀에서 가진 다섯 번째 EP 'Sweetie but Saltie (스위티 벗 솔티)' 발매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4.6.1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그룹 시그니처가 오랜만에 컴백을 위해 성장한 지점을 밝혔다.

시그니처는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신한카드 SOL페이 스퀘어 라이브홀에서 다섯 번째 EP '스위티 벗 솔티'(Sweetie but Saltie)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클로이는 "이번 컴백을 위해서 스스로 모니터링을 굉장히 많이 했다"라며 "전에는 부족한 점이 보이면 막막한 기분이 들었는데 이번엔 잘해보고 싶은 마음이 커서 어떻게 (부족한 점을) 채울지, 개인 파트도 더 열심히 연습해 보면서 스스로 성장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원은 "이번 앨범 준비하면서 멤버들과 서로 착착 맞았고, 말을 안 해도 대화가 통화는 느낌이 들어서 저희가 많이 늘었단 생각을 했다"라며 "그리고 처음에는 어색했는데 지금은 전보다는 능숙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 점에서 성장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스위티 벗 솔티'는 달콤 짭짤한 사랑과 고민을 총 네 개 트랙에 담아냈다. 시그니처는 아찔하고 설레는 사랑의 '단짠' 기류를 특유의 밝고 통통 튀는 음악색으로 표현했다.

타이틀곡 '풍덩'은 망설임 없이 사랑하는 사람에게 빠져들겠다는 다짐을 투명하고 직관적으로 노래한 곡이다. 여름 계절감을 가미한 청량하면서도 빈티지한 사운드, 펑키하고 그루비한 리듬과 보컬 찹이 어우러졌다. 라이언 전이 프로듀싱을 맡았다.

이날 오후 6시 발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