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오세훈 "민주 당헌 개정으로 '이재명당' 완성…국민경시 도 넘어"

"3김 시대에도 없던 일…우리 정치 또 다시 후퇴"

[편집자주]

오세훈 서울시장. © News1 박지혜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 © News1 박지혜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10일 "(민주당이)총선에서 사람을 바꾼 데 이어 이번에 규칙도 입맛에 맞게 고쳤으니 이제 '이재명당'이 완성됐다"고 비판했다.

오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무리 요즘 정치가 지지층만을 향하고 있지만 국민경시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며 이 같이 지적했다.

오 시장은 "민주당이 오로지 이 대표만을 위한 당헌 개정을 강행했다"며 "이재명의 피고인 유죄판결이 선고되면 그 리스크를 어떻게 감당하려는 것인지, 국민은 안중에도 없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위인설관은 들어봤지만 위인설법이라니 보는 사람이 아연실색할 일"이라며 "우리 정치는 또 다시 후퇴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노골적으로 한 사람을 위해 룰을 뜯어 고치는 일은 제왕적 총재로 불렸던 3김 시대에도 없던 일"이라고 꼬집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