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동해 유전 '대왕고래' 광구 재설계한다…광구별 해외투자 유치

7개 유망구조 감안해 광구 전면 재설계…이달 중 전략회의 개최

[편집자주]

 사진은 동해 심해 석유가스전 개념도. (대통령실 제공)© News1 송원영 기자
 사진은 동해 심해 석유가스전 개념도. (대통령실 제공)© News1 송원영 기자

정부가 동해 심해 가스전 개발과 관련, 매장 가능성이 높은 7개 유망구조를 감안해 광구를 재설계한다.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은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을 통해 "효율적인 투자유치 및 개발을 위해 도출된 7개 유망구조를 감안해 광구를 재설정한다"고 밝혔다.

앞서 석유공사와 미국 심해기술평가 전문업체 액트지오(ACT-Geo)는 그동안 분석을 바탕으로 매장 가능성이 높은 7개 유망구조를 설정했다. 이 유망구조가 일명 '대왕고래 프로젝트'로 알려졌다.

다만 현재 동해 심해는 8광구, 6-1북부, 6-1중동부 등 3개 광구가 설정되어 있는데, 이들 광구는 유망구조 도출 이전에 설정된 광구로서 투자유치 및 개발에 최적화되지 않았다는 판단이다.

이에 따라 산업부는 한국석유공사와 도출된 유망구조의 위치와 형태를 감안해 광구를 재설계할 계획이다.

광구 재설계를 위해서는 석유공사가 지분 100%를 보유한 광구를 정부에 반납하고, 정부는 유망구조에 맞춰 석유공사에 광구를 재설정하는 절차를 거칠 예정이다.

정부는 이달 중으로 '동해 심해 가스전 개발 전략 회의'를 개최해 이런 방안들을 논의할 계획이다.

전략회의에서는 해외 투자 유치와 관련해서도 구체적으로 논의될 전망이다.

이 차관은 "비용절감 및 위험요인 완화 차원에서 유치 시점·매각지분율·유치 방안 등 투자유치를 적극 검토할 예정"이라면서 "재설정된 광구별로 외국인 지분참여 여부·참여 수준 등 단계적 투자유치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