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무등산에 청정지역 지표종 '운문산 반딧불이' 수백마리 서식

[편집자주]

무등산에서 발견된 운문산 반딧불이의 모습. (국립공원공단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2024.6.10/뉴스1
무등산에서 발견된 운문산 반딧불이의 모습. (국립공원공단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2024.6.10/뉴스1

무등산 원효사와 증심사, 평두메 일원에서 반딧불이가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국립공원공단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에 따르면 최근 공원 내 생물 모니터링 과정에서 청정지역 지표종인 '운문산 반딧불이' 수백마리가 관찰됐다. 

'운문산 반딧불이'는 수질과 빛 공해, 환경오염에 매우 취약한 곤충으로 전국적으로 개체수가 급감한 종이다. 

무등산에서는 원효사와 증심사, 평두메습지 등 비교적 넓은 지역에서 발견됐다. 

5월 말부터 6월 중순까지 출현하는 운문산 반딧불이는 해가 지고 난 1시간 후부터 새벽까지 왕성하게 불빛을 내는 특성을 지닌다. 

김도웅 자원보전과장은 "무등산국립공원의 청정성이 잘 유지되고 있음을 뜻한다"며 "아름답고 청정한 공원 환경 유지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