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프로필] 김봉식 국수본 수사국장 '치안정감 승진'…윤 대통령과 오랜 인연

경찰대 5기로 윤희근 청장보다 2기수 선배…대구 출신 수사통
서울청 수사부장 등 요직 거치면서 급부상…2년 연속 승진

[편집자주]

김봉식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수사국장이 10일 경찰 '서열 2위' 치안정감으로 승진했다.
김봉식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수사국장이 10일 경찰 '서열 2위' 치안정감으로 승진했다.

10일 경찰청 인사에서 '서열 2위' 치안정감으로 승진한 김봉식 국가수사본부 수사국장(경찰대 5기·57)은 대구 출신으로 대표적인 '수사통'으로 꼽힌다.

김 국장은 경북고와 경찰대, 경북대 국제대학원 국제학 석사를 졸업했다. 1989년 경위로 임용되면서 경찰 생활을 시작했다.

대구 달서서장과 경북경찰청 형사과장, 대구경찰청 수사과장·형사과장·광역수사대장 등을 지낸 그는 수사 전문성은 인정받았으나 현 정부 출범 전까지 주로 지방에서 활동해 크게 주목받지 못했다.

그러다 지난해 1월 요직인 서울경찰청 수사부장으로 임명된 후 흉기난동 사건과 강남 납치 살해 등 굵직한 사건을 지휘하며 경찰 핵심 수사라인으로 급부상했다.

지난해 9월 치안감으로 승진한 뒤에는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수사국장으로 발령됐다. 이후 10개월 만에 다시 치안정감으로 승진한 것이다.

윤희근 경찰청장(경찰대 7기)보다 두 기수 높은 김 국장이 이처럼 초고속 승진을 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청장 선배 기수는 인사에서 물먹는다'는 속설이 깨졌다는 관측이다.

김 국장은 대구에서 근무하는 동안 윤석열 대통령과 인연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1994년과 2009년 대구지검에서, 2014년에는 대구고검에서 근무한 적이 있다. 이번 치안정감 승진을 계기로 차기 경찰청장 후보가 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