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중국과의 경기 앞둔 한국 응원하는 태국 "3-0으로 이겨줘"

한국이 대량 득점 해야 태국의 3차 예선 가능성↑

[편집자주]

26일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4차전 한국과 태국의 경기에서 3-0으로 승리한 대한민국 손흥민을 비롯한 선수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4.3.26 © AFP=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26일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4차전 한국과 태국의 경기에서 3-0으로 승리한 대한민국 손흥민을 비롯한 선수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4.3.26 © AFP=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태국 매체가 한국 축구를 응원하고 있다. 

태국은 11일 오후 9시 30분(이하 한국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싱가포르와의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최종전을 치른다.

2차 예선은 각조 1·2위가 3차 예선에 진출, 월드컵 본선 진출권을 향한 경쟁을 이어갈 수 있는데 태국은 1승2무2패(승점 5)로 조 3위에 처져 있다.

태국이 월드컵 도전을 이어가려면 무조건 싱가포르를 이기고, 같은 날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한국-중국의 경기에서 조 1위 한국(승점 13)이 조 2위 중국(승점 8)을 꺾어줘야 한다.

그러면 태국과 중국의 승점이 8점으로 같아지는데, 여기부턴 골득실차로 우열이 가려진다. 현재 태국은 득실 차가 -2, 중국은 +1다.

21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태국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손흥민이 슛을 시도하고 있다. 2024.3.21/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21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태국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손흥민이 슛을 시도하고 있다. 2024.3.21/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그래서 태국은 한국이 중국을 최대한 많은 골 차이로 이겨주길 바라고 있다.

태국 매체 '시암스포츠'는 10일(한국시간) "한국이 중국을 1-0으로 이기면, 우리는 싱가포르를 최소 3-0으로 이겨야 한다. 한국이 중국을 3-0 이상으로 이겨주면, 싱가포르를 이기기만 해도 된다. 한국이 돕는다면 미션이 훨씬 쉬워진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한국의 승리를 바란다. 한국의 감독과 선수들이 이미 3차 예선 진출을 확정했음에도 중국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한 것은 아주 듣기 좋다"고 덧붙였다.

한국 대표팀의 미드필더 황인범(즈베즈다)은 지난 9일 "중국이 절박한 만큼 거칠게 나오겠지만, 우리도 다음 라운드 진출을 확정했다고 해도 설렁설렁할 수 없다. 홈에서 하는 경기인 만큼 좋은 경기력과 결과를 다 가져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