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대북 확성기 방송 오늘은 하지 않는다…"北 비열 행위하면 즉각 방송"

북한도 대남 확성기 설치 동향 확인…방송은 아직

[편집자주]

10일 경기 파주시 접경지역 남한군 초소에서 장병들이 기관포를 점검하고 있다. 2024.6.10/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10일 경기 파주시 접경지역 남한군 초소에서 장병들이 기관포를 점검하고 있다. 2024.6.10/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북한의 대남 오물풍선에 대응해 9일 6년 만에 재개된 우리 군의 최전방 지역 대북 확성기 방송이 10일엔 이뤄지지 않을 예정이다. 아울러 북한도 전방 지역에서 대남 방송용 확성기를 설치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군은 이날 오후 4시 기준 대북 확성기 방송을 실시하지 않은 상황이다. 오늘은 방송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합참은 "북한이 비열한 행위를 할 경우에는 즉시라도 방송할 준비는 됐다"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이성준 합참 공보실장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우리 군의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를 전략적·작전적 상황에 따라 융통성 있게 할 것이라고 전했다.

북한은 남한 내 탈북민 단체들의 대북전단 살포에 맞대응한단 이유로 지난달 28~29일과 이달 1~2일, 8~9일 오물풍선 1300여 개를 남쪽으로 날려 보냈다.

이에 우리 군은 전날 최전방 지역 대북 확성기 방송을 6년 만에 재개했고, 북한은 같은 날 4차 오물풍선 살포에 나서는 등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합참에 따르면 우리 군은 북한이 전방 지역에 대남 방송용 확성기를 설치하는 동향을 식별했다. 다만 현재까지 대남 방송은 이뤄지지 않았다.

10일 경기 파주시 접경지역에 남한군 초소 너머로 북한군 초소가 자리하고 있다. 2024.6.10/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10일 경기 파주시 접경지역에 남한군 초소 너머로 북한군 초소가 자리하고 있다. 2024.6.10/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정부 관계자는 "북한이 대남 방송을 준비하고 있다"라며 "북한 군인과 주민들이 우리 대북 확성기를 듣지 못하도록 방해하는 목적의 '소음화' 전략 구사로 분석된다"라고 말했다.

북한은 대남 확성기를 2020년 6월 철거했다. 이번에 방송이 재개된다면 4년 만이다.

북한은 과거 대남 확성기를 통해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를 포함한 지도자들을 찬양하거나 사회주의 체제를 선전했으며, 한국 대통령에 대한 험담을 방송하기도 했다.

북한의 최고지도자·체제 선전은 우리 군인과 국민들에겐 큰 효과를 발휘하기 어려운 만큼, 대남 방송은 대북 방송에 대한 주민들 및 전방지역 군인들의 접근성을 떨어뜨리려는 대응 이상의 역할을 하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합참은 "우리 군은 북한군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라며 "전방 작전 병력들의 안전상 세부 내용을 즉각적으로 공개하지는 못한다"라고 설명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