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박완수 경남지사 "인구 정책 총괄 부서 재정비 해야"

실국본부장회의서 비상진료 체계·낚시 안전 대책 마련도 주문

[편집자주]

박완수 경남지사(가운데)가 10일 도청에서 열린 실국본부장 회의에서 지역 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경남도 제공). 2024.6.10
박완수 경남지사(가운데)가 10일 도청에서 열린 실국본부장 회의에서 지역 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경남도 제공). 2024.6.10

박완수 경남지사가 10일 도청에서 열린 실국본부장 회의에서 인구 정책 총괄 부서 재정비와 비상 진료 체계 마련, 낚시 관련 안전 규정 마련 등을 주문했다.

박 지사는 "인구와 관련된 업무가 기획조정실, 균형발전국, 교육청년국 등 여러 부서에 이관되면서 업무의 안정성과 지속성이 떨어져 정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구와 관련된 업무 총괄은 기획조정실이 맡고 인구 정책과 혼재돼 각 부서에 흩어져 있는 이민과 외국인 관련 정책은 필요하다면 새로운 부서를 신설하는 등 정비를 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18일 예고된 대한의사협회 전면 휴진과 관련해 비상 진료 체계의 원활한 가동이 필요하다"며 "도민 안전과 진료에 차질이 없도록 비상 진료 체계를 갖추는 데에 도가 역할을 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박 지사는 최근 통영에서 낚시객이 실종된 것과 관련해 낚시와 관련된 안전 규정 마련과 시행도 지시했다.

박 지사는 "남해안 관광 산업으로 낚시가 주목받고 있는 만큼 낚시 관련 법령과 도 조례가 제대로 갖춰져 있는지 살피고 규정이 없다면 자체 규정을 마련해야 한다"며 "낚시로 인한 환경파괴와 오염 등 파생되는 문제도 도가 세심히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