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웹드라마 성지' 여수서 국제 웹페스트…국내외 작품 120편 모집

9월 4~6일 예울마루 일원

[편집자주]

제1회 여수 국제 웹페스트 홍보 포스터.(여수시 제공)2024.6.10/뉴스1
제1회 여수 국제 웹페스트 홍보 포스터.(여수시 제공)2024.6.10/뉴스1

'제1회 여수 국제 웹페스트'가 9월 4일부터 6일까지 전남 여수 예울마루 일원에서 열린다.

축제는 국내외 유명 웹드라마 관련자들이 참석할 예정으로, 국내 지자체 최초인데다 웹드라마 성지로 불리는 여수에서 열려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시는 2016년 처음 제작한 웹드라마 '신지끼의 사랑이야기'부터 최근 마무리된 '하멜'까지 총 9편의 웹드라마를 제작했다. 국내 최대 작품 보유 지자체다.

이 가운데 '동백'은 2019년 스페인 빌바오 웹페스트 황금늑대상 특별상, '무지개'는 2022년 LA 웹페스트 베스트 드라마상, '꿈꾸는 섬'은 지난해 제9회 서울 웹페스트 '최우수작품상'에 선정되는 등 9년 연속 국제 웹영화제에서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시는 이번 웹페스트에 총 120편(해외 40, 국내 80)의 작품 모집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국내·외 웹드라마 권위자 초청을 통한 어워즈와 상영서비스, 웹드라마 관련자 팸투어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여수시 관계자는 10일 "이번 페스트에 영국과 뉴질랜드 등 여러 나라에서 참여 의사를 밝히고 있어 국내외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