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치킨에 소떡꼬치까지"…편의점 즉석 조리 식품 가격 줄인상

세븐일레븐, 즉석 치킨, 꼬치류 가격 최대 10%↑
GS25, 치킨 100원 인상…이마트24, 하반기 인상 예정

[편집자주]

프라이드 치킨.(기사 내용과 무관함)  2023.12.15/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프라이드 치킨.(기사 내용과 무관함)  2023.12.15/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편의점의 치킨, 꼬치 등 즉석 조리 식품의 가격이 줄줄이 올랐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세븐일레븐은 지난 1일부터 치킨, 소떡소떡 등 즉석조리식품의 가격을 100~200원 인상했다.

세븐일레븐에서 판매하는 '점보닭다리', '매콤점보넓적다리' 가격은 2700원에서 2800원으로 3.7%, '순살꼬치'와 '매콤순살꼬치' 가격은 2200원에서 2300원으로 4.5% 올랐다.

세븐일레븐의 즉석 조리 식품인 소떡꼬치는 2000원에서 2200원으로 무려 10%가 올랐다. 후랑크꼬치는 2400원에서 2500원으로, 대파크림치즈스틱은 2000원에서 2100원으로 각각 4.2%, 5% 인상됐다.

세븐일레븐 관계자는 "공급처는 대부분 중소업체"라며 "원재료 가격이 오르면서 불가피하게 가격이 올랐다"고 설명했다.

치킨의 경우 닭 조리 상품을 공급하는 '사세'가 가격을 올린 게 영향을 미쳤다.

사세로부터 즉석 치킨 상품을 공급받는 GS25는 지난 1일 자로 '바삭통다리' '바삭매콤치킨' '바삭핫할라피뇨치킨' 3종 가격을 기존 2700원에서 2800원으로 3.7% 올렸다.

GS25 관계자는 "고객의 가격 부담 등을 고려해 GS페이 등으로 결제 시 1+1 혜택을 제공하는 행사를 15일까지 진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다만 CU는 아직 즉석 조리 식품에 대한 가격 인상 계획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24의 경우 하반기에 즉석 치킨 가격을 올릴 예정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