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단독]"출동 안하면 테러"…경찰에 흉기 휘두르려 한 30대 여성

평소 상습적으로 112 신고…경찰 "구속영장 신청"

[편집자주]

뉴스1 © News1 신채린 기자
뉴스1 © News1 신채린 기자

112에 허위 신고를 한 뒤 출동한 경찰관에게 흉기를 휘두르려 한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30대 A 씨를 현행범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8일 오후 7시쯤 관악구 신림동 주거지에서 자신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들이 문을 열어달라고 하자 흉기를 들고 나와 위협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A 씨는 "출동하지 않으면 테러하겠다"며 7차례 112에 신고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막상 경찰이 출동하자 A 씨는 "내가 왜 문을 열어야 하느냐"며 거부했다. A 씨는 평소에도 상습적으로 112에 신고를 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던 중 난동을 피우며 내부 자료를 무단으로 찢은 혐의(공용서류무효죄)도 받는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범행 경위를 파악하고 있으며 구속영장을 신청 중"이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