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고소영 "쉰 넘으니 미운 살 붙어…다이어트 보조제 먹는다"

[편집자주]

(유튜브 '김나영의 nofilterTV')
(유튜브 '김나영의 nofilterTV')

배우 고소영이 다이어트 보조제를 먹는다고 밝혔다.

9일 방송인 김나영 유튜브에 올라온 영상에는 고소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고소영은 자신의 여행 필수템을 소개하며 건강에 신경을 많이 쓴다고 말했다.

그는 장요근을 푸는 마사지 기구를 꺼내 보이며 "어렸을 때는 운동을 많이 했는데 이제는 운동하기가 너무 싫더라. 그래서 안 하다가 나이가 50이 넘어가니까 아무래도 미운 살이 붙더라"고 몸매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고소영은 "혈액순환도 좀 안 되고 그렇다"며 "매일 마사지샵에 다닐 수는 없으니까 집에서 항상 TV를 틀어놓고 엎드려서 복부에 이걸로 자극을 준다"고 설명했다.

이어 마사지건을 꺼낸 고소영은 "그러다가 이것도 저것도 너무 귀찮고 그랬는데 마침 신랑이 마사지건을 사 와서 내가 뺏었다. 정말 시원하다. 남편에다 딸까지 매일 서로 쟁탈전을 벌인다"며 림프절을 문질러 보이기도 했다.

(유튜브 '김나영의 nofilterTV')
(유튜브 '김나영의 nofilterTV')

끝으로 고소영은 건강과 혈액순환을 위해 먹는다며 다이어트 보조제와 비타민 등을 소개했다. 그는 "다이어트나 붓기 완화제 이런 게 되게 많지 않나. 그런데 나는 맛이 없으면 못 먹겠더라"며 맛을 기준으로 약을 고른다고 말했다.

김나영이 "언니도 이런 다이어트약을 먹는다니 말이 안 된다"며 믿을 수 없어 하자, 고소영은 "저는 한 끼도 못 굶는다"며 "운동을 하면 식욕이 돋아서 양심상 이런 거라도 먹어야겠다 했는데 이건 맛있어서 생각나면 먹으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