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국힘, 당대표 선출 앞당긴다…"7월25일 이전 잠정 결정"

서병수 위원장 "여러가지 고려해야 할 점들 있어"

[편집자주]

서병수 신임 국민의힘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장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4차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및 1차회의에서 황우여 비대위원장의 인사말을 듣고 손뼉을 치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서병수 신임 국민의힘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장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4차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및 1차회의에서 황우여 비대위원장의 인사말을 듣고 손뼉을 치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국민의힘이 새 당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를 오는 7월 25일 이전에 선출하기로 했다.

국민의힘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회는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당사에서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강전애 선관위 대변인이 전했다.

서병수 선관위원장은 "여러가지 고려해야 할 점들이 있어서 내부적으로는 7월 25일 이전 개최를 잠정적으로 정했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도 "선거 관리 업무에 대해 전반적으로 회의를 했는데 좀 더 빠르게 7월 25일 이전에 (새 지도부 선출을) 마무리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당초 국민의힘 전대 선관위는 7월25일 전당대회를 열기로 한 바 있다. 강 대변인은 "7월 25일을 잠정적으로 (전대 일정으로) 잡았는데 이르게도 가능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일정을 당겼다)"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전대 일정이 기존보다 앞당겨짐에 따라 조만간 후보자 등록 공고가 게시될 것으로 보인다. 동시에 후보자 등록 신청 일정 등이 확정되면 출마자들의 움직임도 활발해질 전망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