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국민 몸속 유해물질' 농도·노출 원인 조사한다

전국 3세 이상 국민 총 5730명 대상으로 유해물질 노출 조사

[편집자주]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국립환경과학원은 우리 국민이 유해물질에 얼마나 노출되었는지 알아보기 위해 '제6기 국민환경보건기초조사'를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기초조사는 올해 6월 28일부터 3년간 총 5730명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국민환경보건 기초조사'는 '환경보건법'에 따라 체내의 환경오염물질 농도 등을 조사·분석해 환경보건정책 마련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며 2009년부터 3년 주기로 실시하고 있는 국가승인 통계다.

제6기 기초조사는 지역별로 조사대상자가 확정되면 7월부터 본격적인 조사에 들어갈 예정이며 조사대상자는 지역, 나이 등을 고려해 전 국민을 대표할 수 있도록 표본이 설계됐다. 3세 이상 국민 중 △영유아 540명 △어린이·청소년 1440명 △성인 3750명 등 총 5730명으로 구성된다.

조사대상물질은 제5기 국민환경보건 기초조사의 결과를 바탕으로 검출률, 화학물질의 유통량, 국외 조사항목 및 전문가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해 최종 71종으로 결정됐다. 지난 조사에 비해 잔류성오염물질 7개 항목이 늘어난 것이다.

제6기 기초조사 진행방식은 주변환경 및 생활방식 등 유해물질 노출원인 파악을 위한 설문조사가 실시되고, 유해물질(71종) 분석에 활용될 혈액 및 소변의 채취가 이뤄진다. 이를 위해 설문 전문요원, 임상검사 및 유해물질 분석 담당자 등으로 구성된 전문조사팀이 조사할 예정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번 기초조사에 대한 국민의 이해를 돕고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전단지, 소책자, 동영상 등 다양한 홍보물을 제작했다. 관련 자료는 국립환경과학원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제6기 기초조사 결과는 향후 자료 정제와 결과 검토를 거쳐 2027년에 국가승인통계로 공표되며 학술적인 활용을 위한 원시자료도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신선경 국립환경과학원 환경건강연구부장은 "국민환경보건 기초조사에 참여하면 내 몸속 유해물질 농도를 알고 맞춤형 건강상담을 받을 수 있어 건강관리에 도움이 되고, 우리나라 환경보건 정책 선진화에도 기여할 수 있다”라며 국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촉구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