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이정재 측 "래몽래인 경영권 편취 아냐…계약 후 돌변" 반박

[편집자주]

배우 이정재 2024.6.5/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이정재 2024.6.5/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아티스트유나이티드가 래몽래인의 김동래 대표에게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한 가운데, 김 대표의 입장에 대해 재차 반박에 나섰다.

아티스트유나이티드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린은 10일 공식입장을 내고 "래몽래인 김 대표가 주장하는 경영권 편취라는 표현에 절대 동의할 수 없다"라며 입장을 밝혔다.

아티스트유나이티드 측은 김 대표가 스스로 회사를 떠날 결정을 하고 아티스트유나이티드에 인수를 요청했다고 전하며 "계약이 체결되고 유증 납입까지 이루어진 이후 김 대표는 돌변해 계약서의 합의사항을 이행하지 않으며 계속 경영을 하겠다는 통보를 해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아티스트유나이티드 경영자와 배우 이정재는 유상증자 이후 김 대표를 수차례 만나 계약의 이행을 촉구했고, 인수 이후 회사 운영의 비전을 설명하고 김 대표 및 래몽래인의 직원들과 함께 사업을 펼쳐 나가며 그들이 고유 업무를 계속 수행하도록 유지하는 내용 또한 협의했다"면서 "그러나 김 대표는 계약에서 합의한 사항들을 전혀 이행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말을 바꾸면서 심지어는 아티스트유나이티드 측이 래몽래인을 다른 기업 인수를 위한 껍데기로 활용하는 것이라는 중상모략까지 하고 있다"라고 했다.

아티스트유나이티드 측은 "김 대표가 언급한 상장사 인수 검토건은 래몽래인이 컨소시엄의 구성원으로서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것에 불과하고 래몽래인의 자금사용 여부나 그 규모는 확정된 바가 없었을뿐더러 5월 중순께 래몽래인은 컨소시엄 구성원에서 제외됐다"라며 "또한 대상 회사는 국내 메이저 콘텐츠 제작사로서 아티스트유나이티드 및 래몽래인의 사업과 밀접한 관련이 있어 대상회사의 인수는 상당한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고 금번 유상증자의 목적에도 벗어나지 않는다"라고 반박했다.

끝으로 "아티스트유나이티드는 래몽래인의 대주주로서 회사와 주주의 이익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래몽래인을 운영하기 위해 김 대표에게 합의사항을 이행할 것을 수 차례 설득하는 등 충분히 노력했다"면서 "그러나 계약 불이행을 넘어 '경영권 탈취' 내지 '주주 이익에 반하는 회사 인수'와 같은 사실이 아닌 말을 퍼뜨리며 신뢰를 저버리는 김 대표의 행태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어 부득이 법의 심판을 받기를 택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5일 아티스트유나이티드 측은 지난 3월 아티스트유나이티드가 유상증자를 통해 래몽래인을 인수했다며, "아티스트유나이티드 사내이사인 이정재, 정우성이 래몽래인의 영화 제작과 다양한 장르의 드라마 제작을 위해 경영활동 참여가 논의되었으나 김 대표는 투자자들의 요구에 응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투자자들의 정당한 권리인 임시주주총회 개최 요청을 무시하며 투자자들의 경영 참여를 저지하고 있다"고 전하며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고 밝혔다.

이에 10일 김 대표는 입장을 내고 "래몽래인이 이정재의 아티스트유나이티드와 손을 잡게 된 것은 그의 네트워크와 자본력으로 래몽래인이 글로벌 진출을 꿈꿔볼 수 있다고 믿었고, 아티스트유나이티드 측도 구체적인 방안들을 제시하면서 저희를 설득했기 때문"이라며 "그래서 대표 개인은 아무런 경제적 이익 없이 순수하게 회사를 위한다는 선의에서 투자자의 모든 자본이 회사로 유입되는 유상증자의 방식으로 투자가 이루어졌다"라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경영권 프리미엄 없이 최대주주 지위를 내려놓았으며, 한 푼의 경제적인 이익을 얻지 않았다고 주장하면서 "그러나 아티스트유나이티드 측이 투자 전 논의됐던 내용과는 달리 래몽래인의 자금을 이용해 현재 거래정지 상태인 엔터 상장사를 인수하기 위한 작업을 하겠다는 이야기를 듣게 됐다, 투자자인 이정재는 지금껏 단 한 번도 회사를 방문한 적이 없었고 그 어떤 미래 경영에 관한 구체적인 비전을 제시한 바도 없었다"라고 했다. 또한 "1대 주주가 된 지 불과 3개월도 지나지 않은 상황에서 이러한 투자자들의 움직임은 래몽래인의 현금자산을 이용해 다른 기업 인수를 위한 껍데기로 쓰겠다는 뜻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라고도 주장했다.

한편 아티스트유나이티드는 배우 이정재가 최대주주로 경영하는 회사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