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경상국립대병원 "17일 집단휴진 동참 안해"…비대위도 해산

전공의 123명 중 7명 복귀해 근무중

[편집자주]

교수들이 휴진을 예고한 지난 4월 30일 경상국립대병원 접수 창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4.4.30 뉴스1/한송학기자
교수들이 휴진을 예고한 지난 4월 30일 경상국립대병원 접수 창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4.4.30 뉴스1/한송학기자

서울대병원과 대한의사협회가 집단휴진을 예고하는 등 의정 갈등이 최고조에 이른 가운데 경상국립대병원은 집단휴진에 동참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10일 경상국립대병원에 따르면 오는 17일부터 예정된 서울대병원 외래진료·정규수술 중단과 관련해 병원 차원의 공식적인 휴진은 예정된 바 없다.

휴진 등을 논의할 경상대병원·의대 비대위도 최근 공식 해산하면서 집단행동을 논의하기에도 쉽지 않은 상황으로 알려졌다.

경상국립대병원은 전체 123명의 전공의 중 7명이 복귀해 근무하고 있다.

앞서 의협은 오는 18일 전면 휴진한 채 총궐기대회를 열겠다고 밝혔고 서울의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17일부터 응급실과 중환자실을 제외한 외래 진료와 정규 수술을 무기한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