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국힘, 전대룰 내일 발표 연기…전대는 7월25일 이전 잠정 결정(종합)

민심 30%·단일지도체제 무게…"심화된 논의 필요" 발표 연기
단일지도체제 가닥 속 새 당대표 선출 일정 앞당기는데 공감대

[편집자주]

여상규 국민의힘 당헌·당규 개정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 당헌·당규 개정 특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 참석해 머리를 만지고 있다. 2024.6.4/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여상규 국민의힘 당헌·당규 개정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 당헌·당규 개정 특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 참석해 머리를 만지고 있다. 2024.6.4/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국민의힘 당헌당규개정특별위원회가 일반국민 여론조사 30% 반영 및 단일지도체제를 골자로 한 전당대회룰 변경 확정을 연기하기로 했다. 당초 10일 논의를 마무리할 예정이었지만 당내 첨예한 의견대립을 조정할 시간을 조금 더 갖기로 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후 언론에 공지를 통해 "당헌당규 개정 특별위원회는 내일(11일) 오전 회의 이후 특위 활동 결과 발표를 예정한바 있으나 심화된 논의를 위해 추후 일자를 정하여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초 특위는 11일 오전 회의를 마지막으로 당헌당규 개정안 결과를 발표하고 비상대책위원회에 보고할 예정이었다.

이날 특위 회의에서는 당심과 민심 비중을 8대 2, 또는 7대 3으로 적용하는 방안을 주로 논의했는데 일부에선 민심을 50%까지 반영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결국 지난해 당심 100%로 개정이 이뤄지기 전에 적용했던 당심과 민심 7 대 3 비율로 최종 결론이 날 것이라는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지도체제의 경우 단일지도체제 유지로 가닥이 잡히는 분위기다. 특위에선 현행 단일지도체제, 절충형 2인 체제, 집단지도체제 등의 3가지 안을 두고 논의가 이뤄졌는데 변경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분위기가 다수인 것으로 보인다. 

이 외에 특위에선 당권·대권 분리를 위한 당헌·당규 개정 문제 등도 논의가 이뤄졌다고 전해졌다.

한편 국민의힘은 새 당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를 오는 7월 25일 이전에 선출하는데는 공감대를 이뤘다.

강전애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당사에서 열린 선관위 회의 후 이같은 결정사항을 밝혔다.

서병수 선관위원장은 "여러가지 고려해야 할 점들이 있어서 내부적으로는 7월 25일 이전 개최를 잠정적으로 정했다"고 말했다.

당초 국민의힘 전대 선관위는 7월25일 전당대회를 열기로 한 바 있다. 강 대변인은 "7월 25일을 잠정적으로 (전대 일정으로) 잡았는데 이르게도 가능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일정을 당겼다)"고 설명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