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특정 업체서 기름 비싸게 산 도로공사 직원들"…시민단체 고발장 접수

[편집자주]

© News1 신웅수 기자
© News1 신웅수 기자

한국도로공사 직영주유소 관리 담당 직원들이 특정 업체로부터 비싸게 유류를 구매해 공사 측에 손해를 끼쳤다는 고발장이 경찰에 접수됐다.

10일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수사대에 따르면 지난 5일 한 시민단체는 공사 직원 A 씨 등을 업무상 배임 혐의로 처벌해 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제출했다.

고발장에는 A 씨 등이 2021년 12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공사 직영 주유소 2곳에서 근무하며 B 업체로부터 석유공사 단가보다 리터당 약 30원 비싼 가격에 유류를 구매해 공사 측에 약 11억원의 손해를 끼쳤다는 내용이 담겨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B 업체는 또 계약한 유류를 제때 공급하지 못해 2019년부터 최대 33억원에 달하는 미정산채권을 발생켰으며, 공사는 아직 이를 회수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시민단체 고발로 수사에 착수했다"며 "수사 초기여서 자세한 내용은 알려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