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4억 로또' 청량리 무주택자 '줍줍'에 4만4466명 몰렸다

분양가, 4년 전 10억6600만원…시세 15억원 안팎

[편집자주]

청량리역 한양수자인 그라시엘(한양).
청량리역 한양수자인 그라시엘(한양).

4억원 이상 시세 차익이 기대되는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 일대 무순위 청약(줍줍)에 4만 5000명 가까이 몰렸다.

10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 '청량리역 한양수자인 그라시엘' 37층 전용 84㎡ 1가구 모집에 4만 4466명이 신청했다.

계약 취소 주택으로 서울에 거주하는 무주택 세대주만 접수할 수 있었다. 이 아파트는 분양가 상한제 미적용 단지로 실거주 의무가 없지만, 1년 전매 제한이 적용된다. 당첨자 발표는 오는 13일로, 일주일 뒤인 20일 계약을 체결해야 한다.

이 단지는 지하 8층~지상 59층, 4개 동 총 1152가구 규모로 청량리 역세권에 위치한 초고층 주상복합 아파트다.

분양가는 10억 6600만원으로 2019년 청약 당시 가격이 그대로 적용됐다. 현재 같은 평형 시세는 15억 원 안팎으로, 당첨될 경우 4억 원 이상 시세 차익이 기대된다.

현재 전세가 8억 원 중반대에 거래되고 있어 전세 세입자를 구하면 자기 자본은 2억 원가량만 필요할 것으로 추정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