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울산 온산국가산업단지 노상주차장 조성 완료… 주차난 '숨통'

[편집자주]

울산시청사 /뉴스1 © News1 
울산시청사 /뉴스1 © News1 

울산 온산국가산업단지 일대 주차난에 숨통이 트일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시는 온산국가산업단지의 고질적 주차 문제 개선과 에쓰오일의 샤힌 프로젝트 지원을 위해 추진한 노상 주차장 조성을 완료했다고 11일 밝혔다.

울산시에 따르면 온산국가산업단지는 도로 대부분이 주정차 금지구역으로 지정돼 근로자들이 주차 공간 부족으로 불법 주·정차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여기에 일평균 1만명 이상의 건설근로자가 투입될 것으로 예상되는 에쓰오일의 샤힌 프로젝트까지 본격 진행될 경우 심각한 주차 대란이 우려된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이에 울산시는 지난해 울산지방경찰청 등과 협의해 도로에 노상주차장 4000면을 조성하기로 결정했다. 또 주간선도로나 사고위험 지역엔 불법주정차 단속 감시카메라 설치를 추진하기로 했다.

시는 지난해 12월부터 노상주차장 공사에 들어가 최근 주차장 3000면과 불법주정차 단속 장비 4대 설치를 완료하고 현재 운영 중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온산 국가산업 단지 내 일부 구역의 경우 인근 기업체의 도로점용 등 요청에 따라 연기된 나머지 1000면의 주차장은 향후 여건을 감안해 연말에 공사를 재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