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尹, 투르크와 경제협력 밀착…에너지·플랜드 韓 기업진출 확대

지역·경제·문화 분야 등 전 분야 걸친 양국 협력 의지 확인
'K실크로드 구상' 지지 확인…북한 완전한 비핵화에도 공감

[편집자주]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후(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대통령궁에서 세르다르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과 한·투르크메니스탄 공동성명에 서명한 뒤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1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후(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대통령궁에서 세르다르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과 한·투르크메니스탄 공동성명에 서명한 뒤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1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현지의 대규모 에너지·플랜트 사업에 우리 기업 참여 기반을 확대하기로 하는 등 투르크메니스탄과 경제협력 강화 외교에 방점을 찍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쯤 공군 1호기(대통령 전용기)를 타고 투르크메니스탄 수도 아시가바트에 있는 아시가바트 국제공항에 착륙했다. 이후 공식 환영식, 세르다르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정상회담, 공동성명, MOU(양해각서) 서명식 및 공동언론 발표 등을 진행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 국빈 방문에서 한-투르크메니스탄 간 협력 강화 비전을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양국은 공동 성명을 통해 △지역 및 국제 문제 △경제 및 투자 △문화, 교육, 통신 및 인적 교류 등 전 분야에서의 협력 강화 의지를 확인했다.

이와 함께 투르크메니스탄의 대규모 에너지·플랜트 사업에 우리 기업 참여 기반 확대하기로 했다.

특히 양국은 윤 대통령의 이번 국빈 방문을 계기로 현대엔지니어링의 두 번째 대규모 가스 탈황설비 사업 수주를 지원하기로 했다. 

현대엔지니어링과 투르크메니스탄 국영가스공사는 '갈키니쉬 가스전 4차 탈황설비' 기본합의서를 체결할 예정이다. 아울러 현대엔지니어링이 이미 수주한 플랜트 정상화 1단계 사업에 이어 2·3단계로 협력을 지속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 국빈 방문을 통해 양국 경제협력 관계를 포괄적으로 격상시키기 위한 제도적 기반 조성 필요성에도 공감대를 이뤘다.

양국은 무역투자촉진프레임워크(TIPF) 체결을 통해 에너지·산업, 무역·경제, 녹색·디지털 경제 분야에서 경제 협력을 제고하기로 했다.

또 양국 정부 간 공동협력위원회 활성화 MOU를 체결하고 경제, 무역, 과학, 기술, 문화 등 제반 분야에서 양국 정부, 기업 및 연구 기관 간 교류를 강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수출입은행-무역보험공사-투르크메니스탄 대외경제은행 간 3자 MOU 체결을 통해 투르크메니스탄이 발주하는 대형 건설·플랜트 프로젝트에 우리 기업의 수주를 촉진할 수 있는 금융협력 기반도 조성하기로 했다.

이 밖에 인프라 및 신도시 협력 MOU 체결, 해양·조선 협력을 강화하고 우리 기업의 선박 추가 수주를 지원하기로 했다. 칠곡경북대병원과 투르크메니스탄 보건의료산업부 종양학센터 및 긴급의료지원센터 간 MOU를 체결하는 등 보건 분야 협력도 확대하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 국빈 방문을 통해 '한-중앙아시아 K 실크로드 협력 구상' 및 2025년 한국에서 최초의 한-중앙아 정상회의 출범에 대한 투르크메니스탄의 지지 및 협력을 확보하는 성과를 냈다. 이로서 글로벌 중추 국가 외연 확대를 이뤄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번 국빈 방문에서 투르크메니스탄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세계 평화와 번영에 기여할 것이라고 하고, UN 안보리 결의에 따른 국제적 의무 이행의 중요성 강조하는 등 윤석열 정부의 대북 정책에 대한 지지를 재확인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