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한-투르크, 공동성명 채택…'상호 호혜적 경제협력' 구축

건설·인프라 협력 강화 합의…TIPF 서명 환영
韓 'K실크로드·한반도 비핵화 구상' 지지 표명

[편집자주]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후(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대통령궁에서 세르다르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과 한·투르크메니스탄 공동성명에 서명한 뒤 교환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1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후(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대통령궁에서 세르다르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과 한·투르크메니스탄 공동성명에 서명한 뒤 교환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1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한국과 투르크메니스탄은 10일(현지시간) 공동성명을 채택하고 양국 간 경제협력을 대폭 확대하기로 뜻을 모았다.

윤석열 대통령과 세르다르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정상회담을 열고 양국 간 공동성명에 합의했다.

두 정상은 양국 간 호혜적 동반자 관계를 더 발전시켜 공동번영을 도모하기로 했다.

경제 분야에서는 상호 호혜적인 경제협력 관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특히 두 정상은 가스와 화학, 조선, 섬유, 운송, 정보통신, 환경보호 등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인프라와 신도시 협력 양해각서(MOU)를 바탕으로 양국 간 건설·인프라 분야에서 협력을 한층 강화하는 데 의견 일치를 보았다.

두 정상은 석유화학과 친환경 플랜트, 탈황설비 등 투르크메니스탄이 추진 중인 대형 건설 프로젝트와 관련해서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윤 대통령과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양국 정부 간 무역투자촉진프레임워크(TIPF) MOU 서명을 환영하며 '투자 상호 증진 및 보호에 관한 협정'이 조속히 체결될 필요가 있다는 것에 의견을 같이했다.

나아가 문화와 과학, 교육, 보건, 체육, 관광 등 분야에서도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양측은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한반도와 세계 평화에 기여할 것이라는 점에 뜻을 함께했다.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한-중앙아시아 K실크로드 협력 구상'과 함께 '비핵·평화·번영의 한반도를 위한 담대한 구상'에 지지를 표명했다.

나아가 내년에 처음 열리는 한-중앙아시아 정상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도 기원했다.

양국 정상은 국제적 사안 등을 논의하는 양국 간 정책협의회를 정례적으로 개최하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이 보여준 환대에 사의를 표했으며 한국 방문을 초청했고,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초청을 수락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