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국힘 불참 속 본회의 개의…민주 11개 상임위원장 독식 표결 강행

원 구성 협상 결렬…민주, 법사위 등 11개 상임위 확보 전망

[편집자주]

여야가 22대 국회 원 구성을 놓고 끝내 합의에 이르지 못한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불참 속에 상임위원장 선출을 위한 본회의가 열리고 있다. 2024.6.10/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여야가 22대 국회 원 구성을 놓고 끝내 합의에 이르지 못한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불참 속에 상임위원장 선출을 위한 본회의가 열리고 있다. 2024.6.10/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여야의 22대 국회 원 구성 협상이 끝내 접점을 찾지 못하고 결렬됐다. 여당이 불참한 가운데 10일 열린 본회의에서는 야당 의원들만 참석한 가운데 11개 상임위원장 선출 투표가 시작됐다.

국회는 이날 오후 8시 일부 상임위원장 선출의 건을 처리하기 위한 본회의를 열었다.

앞서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본회의가 열리기 직전까지 국회의장 집무실에서 우원식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을 갖고 막판 원 구성 협상에 나섰지만 합의점을 도출하지 못했다.

이에 민주당은 국회 상임위원장 선출 표결을 위해 예정된 본회의를 강행했고, 국민의힘은 이에 반발하며 본회의에 불참했다.

192석의 거대 의석을 가진 야권은 단독 의결이 가능한 만큼 기존 민주당 측 안대로 표결이 진행될 전망이다.

앞서 민주당은 국민의힘 측에 운영위·법사위·과방위 등 11개 상임위를 제외한 △정무위 △기재위 △외통위 △국방위 △산자위 △정보위 △여가위 등 7개 상임위원장 배분을 제안했지만 국민의힘은 운영위·법사위를 내줄 수 없다며 거절했다.

야권은 국민의힘이 상임위 배분안을 받아들이지 않은 만큼 이날 본회의에서 민주당이 제안한 대로 원 구성을 통과시킬 전망이다.

다만 표결은 민주당 몫의 11개 상임위원장만 대상으로 할 예정이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