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고속정 타고 대만 밀입국' 中남성 체포…"자유 찾으러 왔다"

60세 中남성…구금되고 배는 압수

[편집자주]

지난 13일 인천항 수로에서 열린 제73주년 인천상륙작전 전승기념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해군 유도탄고속함 윤영하함(PKG, 오른쪽)과 고속정(PKM)이 해상사열을 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2023.9.15/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지난 13일 인천항 수로에서 열린 제73주년 인천상륙작전 전승기념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해군 유도탄고속함 윤영하함(PKG, 오른쪽)과 고속정(PKM)이 해상사열을 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2023.9.15/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중국인 남성이 고속정을 타고 대만으로 밀입국을 하려다가 대만 해안경비대로부터 체포됐다.

10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대만 해안경비대는 전날(9일) 오전 대만 북부 단수이 해안에서 약 11㎞ 떨어진 해상에서 의심스러운 선박을 발견했다.

이 배는 대만 수도인 타이베이 시내로 이어지는 단수이 강에 진입한 후, 여객 터미널에서 다른 선박과 충돌했다.

해안경비대는 경비정과 경찰관을 육지로 급파해 고속정을 가로막고 남성을 출입국법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

해당 남성은 60세 정도로 "자유를 찾아 대만에 왔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중국 푸젠성 푸저우항에서 큰 배를 타고 대만해협을 지난 다음, 다시 작은 배에 올라 해안에 도착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남성은 대만 당국에 의해 구금 명령을 받았다. 배는 압수됐다. 대만 언론은 검찰이 사건의 세부 사항을 기밀로 유지하며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